당신임을 증명해야 이 사이트를 방문할 수 있습니다. 성인입니까?

We all love beer

어떤 맥주를 고를까요?

병의 뚜껑이 열릴 때 나는 가스가 빠지는 소리는 체험과 다양한 감각을 느끼는 여행의 시작을 알립니다. 각각의 다양한 맥주는 특별한 맛과 향이 있으며 맛볼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향과의 첫 번째 접촉, 첫 번째 한 모금의 맛과 나중에 입가에서 감도는 미각은 이 새로운 발견을 인상적으로 남기며 친구와 함께할 때 더 소중합니다. 전세계적으로 120 종류의 맥주가 존재하므로 당신에게 딱 맞는 이상적인 맛을 찾을 거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선택을 돕기 위해 알아둘 게, 다양한 맥주스타일은 세 그룹으로 나뉩니다: 에일, 라거 및 람빅. 이들간의 차이는 발효식의 종류며 - 각각 높은 , 낮은 e 자발적 - 이에 따라 다른 유형과 맛이 나타납니다.

맥주 학교라고

  • 영국

    영국

    영국

    어떤 사람들은 제일 오래된 맥주 학교라고 합니다.
    현존하는 오랜 기간 동안 큰 변화들을 겪고 시민이 마실 수 있는 주류에서 탄생했으며 이 영국 학교는 1970년에 Campaign for Real Ale (자유번역으로 진정한 에일을 위한 캠페인)을 통해 힘차게 돌아왔습니다.
    이 학교는 주점부터 퍼브까지 사로잡는 학교입니다.

    맥주 영향: 에일의 땅입니다!
    주요 스타일은 IPA, 비터, 스타우트, 발리와인, 포트 등등입니다.
  • 독일

    독일

    독일인은 라거의 부모이며 (독일어로 저장하다 라는 뜻입니다), 세계에서 제일 많이 소비되는 맥주입니다.
    XVI세기까지 제일 많이 마시던 맥주는 에일이었지만 맥주의 제조 과정을 균질이 되게 하려는 시도를 통해 독일인들은 이 발효과정과 저온보관을 창조해 라거가 탄생했다.
    그러나 맥주순수령을 빼놓고 독일 양조장에 대해서 말할 수 없습니다.
    XVI세기에 제정된 이 법안은 맥주를 주조할 때에는 단 세가지: 정제수, 맥아 그리고 홉만이 사용되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효모는 나중에 추가되었습니다.

    맥주 양조장 영향:
    필스너, 알트비어, 퀼쉬, 바이젠비어, 복 등등.
  • 벨기에

    벨기에

    독일 학교와 다르게 맥주에 맛을 추가할 수 있다면 환영받았습니다.
    그러므로 벨기에 맥주는 스타일과 맛의 다양성이 무궁무진합니다.
    수도원 맥주는 이 학교의 대표이며 오늘날도 수도승들이 같은 방식으로 맥주를 만들고 있습니다.
    또한 벨기에인들은 맥주를 특이하게 만드는데 여기에 야생 효모로 만든 랍빅, 귀즈와 크릭이 포함됩니다.

    맥주 양조장 영향:
    스트롱 골든 에일, 휫비어, 두벨, 트리펠, 람빅, 귀즈 등등.

핵심정보

  • 허프스복라거

    허프스복라거

    네덜란드어로 허프스는 가을이라는 뜻이며 이때 이 계절을 따르는 맥주의 생산을 시작합니다. 반짝거리는 구리 색과 씁쓸하면서 달콤한 이 맥주는 캐러멜과 카카오의 맛 추가.

  • 앰버 에일

    앰버 에일

    이름에 이미 밝히듯 이 맥주의 색은 짙은호박/구리색을 뜁니다. 맛에 있어서는 미국산 홉 때문에 새콤한 맛이 나며 맥아의 맛도 느낄 수 있습니다.

  • 블론드

    블론드

    이 맥주는 전형적인 벨기에산이고 부드러운 금색이며 과일 향이 나고 홉은 많지 않습니다. 가볍게 달짝지근하지만 끝 맛은 드라이합니다.

  • 두벨

    두벨

    이 벨기에 맥주는 중세 때 수도원에서 처음 만들었으며 영양가와 천연재료 때문에 단식할 때 "음식"으로 쓰였습니다. 향신료와 과일 향이 특징입니다.

  • 과일맥주

    과일맥주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종류의 맥주는 원산지가 벨기에고 과일을 추가합니다. 이 맥주는 휫비어처럼 기초가 되는 맥주가 필요하며 그 후에 과일을 첨가해서 맛과 향을 더하지만 선택한 기초 맥주를 덮지는 않는다.

  • 귀즈

    귀즈

    귀즈는 여러 성숙단계의 람빅 맥주의 혼합물입니다. 약간 성숙된 람빅 (대략 1년)과 오래 성숙된 람빅 (대략 2년에서 3년) - 각각 다른 배럴에서 추출 - 나중에 보틀링 후 두 번째 발효과정을 거칩니다.  

  • 인디아 페일 에일

    인디아 페일 에일

    IPA 맥주는 원래 잉글리쉬 영국 페일 에일에다 홉과 알코올을 더 첨가해서 만들어졌으며 세월이 지나 맥아, 홉과 효모가 다양한 비율로 첨가됐지만 독특하고 쓴맛은 유지했습니다.

  • 크릭

    크릭

    람빅을 대표하며 (야성 효모로 발효) 이 종류는 제조과정에 체리가 추가됩니다. 또한 오크 배럴에서 자연적으로 숙성되므로 나무 맛이 납니다. 적색의 달고 새콤한 맥주입니다.

  • 필스너와 (라거)

    필스너와 (라거)

    필젠 또는 필스너로 불리며 라거 종류의 대표입니다. 색이 연하고 (투명하고) 노랗고 부드럽게 쓴맛이 납니다.

  • 라들러

    라들러

    이 독일맥주는 맥주 (옅은 색)와 레모네이드의 조합으로 생겼으며 이 맥주/주스 혼합물의 비율은 50/50와 60/40일 수 있습니다.

  • 스트롱 에일

    스트롱 에일

    맛이 강하며 맥아, 홉 그리고 알코올이 많이 첨가됐으며 맥주를 즐기는 사람에게 적합합니다, 제일 알려진 브랜드는 아메리칸 스트롱 에일과 및 잉글리쉬 스트롱 에일입니다.

  • 트리펠

    트리펠

    세계에서 제일 많이 생산되는 벨기에 맥주 종류입니다. 금색이며 부드러운 거품을 자랑하는 이 맥주는 향과 맛이 복합적이며 과일 (바나나 같은) 맛, 향신료와 알코올이 느껴집니다. 살짝 달콤하지만 뒷맛은 드라이합니다.

  • 바이젠

    바이젠

    이것이 유명한 독일산 밀 맥주입니다. 주요 성분 때문에 색이 엷고 흐립니다. 이 맥주 종류는 바나나, 사과, 정향과 꽃 맛이 있습니다.

  • Weiss

    Weiss

    This lightweight beer varies from light yellow to light amber and has good head formation. This style is sometimes compared to Weizen, but without the fruitiness of the banana.

  • 휫비어

    휫비어

    휫비어는 벨기에산이며 엷고 탁하기 때문에 백색 맥주를 의미하는 이름으로 지어졌습니다. 주요 성분은 밀이지만 고수씨와 오렌지 껍질을 첨가합니다.

허프스복라거

허프스복라거
네덜란드어로 허프스는 가을이라는 뜻이며 이때 이 계절을 따르는 맥주의 생산을 시작합니다. 반짝거리는 구리 색과 씁쓸하면서 달콤한 이 맥주는 캐러멜과 카카오의 맛 추가.

향: 맥아, 토스트와 구이.

맛: 맥아와 씁쓸하면서 달콤하고 캐러멜과 카카오의 맛 추가.

풍미: 크림 같고, 입에서 지속되며 복합적.

알코올 도수: 6.5% 에서 7.5%.

쓴맛: 중이하.

마시는 온도: 6°C 에서 10°C.

잔: 튜울립

이것도 좋아할 수 있어요

  • 두벨

    두벨

    이 벨기에 맥주는 중세 때 수도원에서 처음 만들었으며 영양가와 천연재료 때문에 단식할 때 "음식"으로 쓰였습니다. 향신료와 과일 향이 특징입니다.

  • 스트롱 에일

    스트롱 에일

    맛이 강하며 맥아, 홉 그리고 알코올이 많이 첨가됐으며 맥주를 즐기는 사람에게 적합합니다, 제일 알려진 브랜드는 아메리칸 스트롱 에일과 및 잉글리쉬 스트롱 에일입니다.

앰버 에일

앰버 에일
이름에 이미 밝히듯 이 맥주의 색은 짙은호박/구리색을 뜁니다.
맛에 있어서는 미국산 홉 때문에 새콤한 맛이 나며 맥아의 맛도 느낄 수 있습니다.

향: 맥아, 향신료에 은근한 캐러멜과 꽃 향기 홉.

맛: 캐러멜, 맥아와 홉 맛.

풍미: 중간 강도와 홈의 쌉쌀하고 부드러운 뒷맛.

알코올 도수: 5.1% 에서 8.0%.

쓴맛: 중이하.

마시는 온도: 5°C 에서 6°C.

잔: 머그

이것도 좋아할 수 있어요

  • 블론드

    블론드

    이 맥주는 전형적인 벨기에산이고 부드러운 금색이며 과일 향이 나고 홉은 많지 않습니다. 가볍게 달짝지근하지만 끝 맛은 드라이합니다.

  • 휫비어

    휫비어

    휫비어는 벨기에산이며 엷고 탁하기 때문에 백색 맥주를 의미하는 이름으로 지어졌습니다. 주요 성분은 밀이지만 고수씨와 오렌지 껍질을 첨가합니다.

블론드

블론드
이 맥주는 전형적인 벨기에산이고 부드러운 금색이며 과일 향이 나고 홉은 많지 않습니다.
가볍게 달짝지근하지만 끝 맛은 드라이합니다.
다시 말하면 부드럽지만 동시에 강한 맥주이고 전 세계적으로 점점 유명세를 타고 있습니다.

향: 바닐라와 정향이 느껴지는 과일과 향신료 향,

맛: 맛: 부드러움, 맥아 향과 달달함.

풍미: 입에서 오래 맴돌고 지속되며 크림같은 맛.

알코올 도수: 6.0% 에서 9.0%.

쓴맛: 중이하.

마시는 온도: 5°C 에서 6°C.

잔: 라거 스몰 글래스

이것도 좋아할 수 있어요

  • 앰버 에일

    앰버 에일

    이름에 이미 밝히듯 이 맥주의 색은 짙은호박/구리색을 뜁니다. 맛에 있어서는 미국산 홉 때문에 새콤한 맛이 나며 맥아의 맛도 느낄 수 있습니다.

  • 휫비어

    휫비어

    휫비어는 벨기에산이며 엷고 탁하기 때문에 백색 맥주를 의미하는 이름으로 지어졌습니다. 주요 성분은 밀이지만 고수씨와 오렌지 껍질을 첨가합니다.

두벨

두벨
이 벨기에 맥주는 중세 때 수도원에서 처음 만들었으며 영양가와 천연재료 때문에 단식할 때 "음식"으로 쓰였습니다.
향신료와 과일 향이 특징입니다.
붉은 색을 가미한 짙은 호박색에서 구리색이며 뒷맛은 살짝 토스트 맛이 납니다.

향: 맥아 향, 향신료와 과일 향에 카카오, 캐러멜 및 건과일 향 추가.

맛: 부드러움, 향신료와 달콤함 캐러멜 맛.

풍미: 입에서 오래 맴돌고 지속되며 크림같은 맛 (강한 뒷맛).

알코올 도수: 6.0% 에서 8.5%.

쓴맛: 중이하.

마시는 온도: 6°C 에서 10°C.

잔: 고블렛

이것도 좋아할 수 있어요

  • 허프스복라거

    허프스복라거

    네덜란드어로 허프스는 가을이라는 뜻이며 이때 이 계절을 따르는 맥주의 생산을 시작합니다. 반짝거리는 구리 색과 씁쓸하면서 달콤한 이 맥주는 캐러멜과 카카오의 맛 추가.

  • 스트롱 에일

    스트롱 에일

    맛이 강하며 맥아, 홉 그리고 알코올이 많이 첨가됐으며 맥주를 즐기는 사람에게 적합합니다, 제일 알려진 브랜드는 아메리칸 스트롱 에일과 및 잉글리쉬 스트롱 에일입니다.

과일맥주

과일맥주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종류의 맥주는 원산지가 벨기에고 과일을 추가합니다.
이 맥주는 휫비어처럼 기초가 되는 맥주가 필요하며 그 후에 과일을 첨가해서 맛과 향을 더하지만 선택한 기초 맥주를 덮지는 않는다.

향: 과일 (새콤)와 향신료.

맛: 달달하고 과일 맛 (바나나, 산딸기, 체리).

풍미: 무난하며 시원함.

알코올 도수: 2.5% 에서 5.5%.

쓴맛: 하급.

마시는 온도: 3°C.

잔: 바이젠 튜울립 고블렛

이것도 좋아할 수 있어요

  • 귀즈

    귀즈

    귀즈는 여러 성숙단계의 람빅 맥주의 혼합물입니다. 약간 성숙된 람빅 (대략 1년)과 오래 성숙된 람빅 (대략 2년에서 3년) - 각각 다른 배럴에서 추출 - 나중에 보틀링 후 두 번째 발효과정을 거칩니다.  

  • 인디아 페일 에일

    인디아 페일 에일

    IPA 맥주는 원래 잉글리쉬 영국 페일 에일에다 홉과 알코올을 더 첨가해서 만들어졌으며 세월이 지나 맥아, 홉과 효모가 다양한 비율로 첨가됐지만 독특하고 쓴맛은 유지했습니다.

  • 라들러

    라들러

    이 독일맥주는 맥주 (옅은 색)와 레모네이드의 조합으로 생겼으며 이 맥주/주스 혼합물의 비율은 50/50와 60/40일 수 있습니다.

  • 트리펠

    트리펠

    세계에서 제일 많이 생산되는 벨기에 맥주 종류입니다. 금색이며 부드러운 거품을 자랑하는 이 맥주는 향과 맛이 복합적이며 과일 (바나나 같은) 맛, 향신료와 알코올이 느껴집니다. 살짝 달콤하지만 뒷맛은 드라이합니다.

귀즈

귀즈
귀즈는 여러 성숙단계의 람빅 맥주의 혼합물입니다.
약간 성숙된 람빅 (대략 1년)과 오래 성숙된 람빅 (대략 2년에서 3년) - 각각 다른 배럴에서 추출 - 나중에 보틀링 후 두 번째 발효과정을 거칩니다.
균형잡힌 맥주이며, 전반적으로 산성도가 낮고 샴페인과 비슷합니다.
아울러 샴페인과 같은 병에 담아 나옵니다.

향: 신맛 (요구르트와 식초), 허브와 나무향도 느낄 수 있음.

맛: 시고, 복합적이고 허브 맛.

풍미: 적당히 풍부함.

알코올 도수: 4.5% 에서 6.0%.

쓴맛: 하급.

마시는 온도: 5°C 에서 6°C.

잔: 튜울립

이것도 좋아할 수 있어요

  • 과일맥주

    과일맥주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종류의 맥주는 원산지가 벨기에고 과일을 추가합니다. 이 맥주는 휫비어처럼 기초가 되는 맥주가 필요하며 그 후에 과일을 첨가해서 맛과 향을 더하지만 선택한 기초 맥주를 덮지는 않는다.

  • 인디아 페일 에일

    인디아 페일 에일

    IPA 맥주는 원래 잉글리쉬 영국 페일 에일에다 홉과 알코올을 더 첨가해서 만들어졌으며 세월이 지나 맥아, 홉과 효모가 다양한 비율로 첨가됐지만 독특하고 쓴맛은 유지했습니다.

  • 라들러

    라들러

    이 독일맥주는 맥주 (옅은 색)와 레모네이드의 조합으로 생겼으며 이 맥주/주스 혼합물의 비율은 50/50와 60/40일 수 있습니다.

  • 트리펠

    트리펠

    세계에서 제일 많이 생산되는 벨기에 맥주 종류입니다. 금색이며 부드러운 거품을 자랑하는 이 맥주는 향과 맛이 복합적이며 과일 (바나나 같은) 맛, 향신료와 알코올이 느껴집니다. 살짝 달콤하지만 뒷맛은 드라이합니다.

인디아 페일 에일

인디아 페일 에일
IPA 맥주는 원래 잉글리쉬 영국 페일 에일에다 홉과 알코올을 더 첨가해서 만들어졌으며 세월이 지나 맥아, 홉과 효모가 다양한 비율로 첨가됐지만 독특하고 쓴맛은 유지했습니다.
매우 향기롭고 시원하며 캐러멜 향을 추가했습니다 (황금빛 노란 구리색의 원인).

향: 홉, 향신료 및 맥아.

맛: 맥아, 홉 그리고 은근한 캐러멜 맛.

풍미: 시원함, 드라이함 그리고 쓴 뒷맛.

알코올 도수: 4.8% 에서 7.5%.

쓴맛: 최상

마시는 온도: 5°C 에서 6°C.

잔: 파인트

이것도 좋아할 수 있어요

  • 과일맥주

    과일맥주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종류의 맥주는 원산지가 벨기에고 과일을 추가합니다. 이 맥주는 휫비어처럼 기초가 되는 맥주가 필요하며 그 후에 과일을 첨가해서 맛과 향을 더하지만 선택한 기초 맥주를 덮지는 않는다.

  • 귀즈

    귀즈

    귀즈는 여러 성숙단계의 람빅 맥주의 혼합물입니다. 약간 성숙된 람빅 (대략 1년)과 오래 성숙된 람빅 (대략 2년에서 3년) - 각각 다른 배럴에서 추출 - 나중에 보틀링 후 두 번째 발효과정을 거칩니다.  

  • 라들러

    라들러

    이 독일맥주는 맥주 (옅은 색)와 레모네이드의 조합으로 생겼으며 이 맥주/주스 혼합물의 비율은 50/50와 60/40일 수 있습니다.

  • 트리펠

    트리펠

    세계에서 제일 많이 생산되는 벨기에 맥주 종류입니다. 금색이며 부드러운 거품을 자랑하는 이 맥주는 향과 맛이 복합적이며 과일 (바나나 같은) 맛, 향신료와 알코올이 느껴집니다. 살짝 달콤하지만 뒷맛은 드라이합니다.

크릭

크릭
람빅을 대표하며 (야성 효모로 발효) 이 종류는 제조과정에 체리가 추가됩니다.
또한 오크 배럴에서 자연적으로 숙성되므로 나무 맛이 납니다.
적색의 달고 새콤한 맥주입니다.

향: 과일 향

맛: 부드러운 과일 향에 체리와 나무 향 추가,

풍미: 가볍고 시원한 뒷맛.

알코올 도수: 4.5% 에서 6.0%.

쓴맛: 하급.

마시는 온도: 5°C 에서 6°C.

잔: 튜울립

이것도 좋아할 수 있어요

필스너와 (라거)

필스너와 (라거)
이 이름은 최초로 생산된 체코의 한 도시에게 바치는 존경의 표시입니다.
가볍고, 시원하고 낮은 알코올도수 때문에 전 세계적으로 친구들과 마실 때 가장 많은 인기를 누립니다.

향: 부드러움, 맥아 향과 홉의 매콤함.

맛: 부드러움과 맥아 향.

풍미: 가벼움, 무난함과 시원한 끝 맛.

알코올 도수: 4.8% 에서 5.5%.

쓴맛: 중급.

마시는 온도: 3°C.

잔: 라거 스몰 글래스

이것도 좋아할 수 있어요

라들러

라들러
이 독일맥주는 맥주 (옅은 색)와 레모네이드의 조합으로 생겼으며 이 맥주/주스 혼합물의 비율은 50/50와 60/40일 수 있습니다.
낮은 알코올 도수의 이 맥주는 상큼하며 문화적으로 사람들의 모임이 잦은 유럽 여름에 큰 인기를 끕니다.

향: 달콤함과 과일 향 (새콤).

맛: 상큼하고, 부드럽고, 새콤함과 달콤함.

풍미: 부드럽고, 풍부하고 끝 맛이 싱그러움.

알코올 도수: 2.0% 에서 3.0%.

쓴맛: 하급.

마시는 온도: 3°C.

잔: 라거

이것도 좋아할 수 있어요

  • 과일맥주

    과일맥주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종류의 맥주는 원산지가 벨기에고 과일을 추가합니다. 이 맥주는 휫비어처럼 기초가 되는 맥주가 필요하며 그 후에 과일을 첨가해서 맛과 향을 더하지만 선택한 기초 맥주를 덮지는 않는다.

  • 귀즈

    귀즈

    귀즈는 여러 성숙단계의 람빅 맥주의 혼합물입니다. 약간 성숙된 람빅 (대략 1년)과 오래 성숙된 람빅 (대략 2년에서 3년) - 각각 다른 배럴에서 추출 - 나중에 보틀링 후 두 번째 발효과정을 거칩니다.  

  • 인디아 페일 에일

    인디아 페일 에일

    IPA 맥주는 원래 잉글리쉬 영국 페일 에일에다 홉과 알코올을 더 첨가해서 만들어졌으며 세월이 지나 맥아, 홉과 효모가 다양한 비율로 첨가됐지만 독특하고 쓴맛은 유지했습니다.

  • 트리펠

    트리펠

    세계에서 제일 많이 생산되는 벨기에 맥주 종류입니다. 금색이며 부드러운 거품을 자랑하는 이 맥주는 향과 맛이 복합적이며 과일 (바나나 같은) 맛, 향신료와 알코올이 느껴집니다. 살짝 달콤하지만 뒷맛은 드라이합니다.

스트롱 에일

스트롱 에일
맛이 강하며 맥아, 홉 그리고 알코올이 많이 첨가됐으며 맥주를 즐기는 사람에게 적합합니다,
제일 알려진 브랜드는 아메리칸 스트롱 에일과 및 잉글리쉬 스트롱 에일입니다.

향: 향신료, 과일 향, 맥아 향과 홉드.

맛: 부드럽고, 복합적이며 새콤달콤.

풍미: 강하고 입에서 지속되며 오래가는 쌉쌀한 뒷맛.

알코올 도수: 7.0% 에서 12.0%.

쓴맛: 중이하.

마시는 온도: 5°C 에서 6°C.

잔:

이것도 좋아할 수 있어요

  • 허프스복라거

    허프스복라거

    네덜란드어로 허프스는 가을이라는 뜻이며 이때 이 계절을 따르는 맥주의 생산을 시작합니다. 반짝거리는 구리 색과 씁쓸하면서 달콤한 이 맥주는 캐러멜과 카카오의 맛 추가.

  • 두벨

    두벨

    이 벨기에 맥주는 중세 때 수도원에서 처음 만들었으며 영양가와 천연재료 때문에 단식할 때 "음식"으로 쓰였습니다. 향신료와 과일 향이 특징입니다.

트리펠

트리펠
세계에서 제일 많이 생산되는 벨기에 맥주 종류입니다.
금색이며 부드러운 거품을 자랑하는 이 맥주는 향과 맛이 복합적이며 과일 (바나나 같은) 맛, 향신료와 알코올이 느껴집니다.
살짝 달콤하지만 뒷맛은 드라이합니다.

향: 향신료, 과일 향, 맥아 향과 홉드.

맛: 복합물, 맥아 맛, 과일 맛과 향신료 (고추와 고수).

풍미: 입에서 지속되며, 가볍고 강한 뒷맛.

알코올 도수: 7.0% 에서 10.0%.

쓴맛: 중이하.

마시는 온도: 6°C 에서 10°C.

잔: 튜울립

이것도 좋아할 수 있어요

  • 과일맥주

    과일맥주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종류의 맥주는 원산지가 벨기에고 과일을 추가합니다. 이 맥주는 휫비어처럼 기초가 되는 맥주가 필요하며 그 후에 과일을 첨가해서 맛과 향을 더하지만 선택한 기초 맥주를 덮지는 않는다.

  • 귀즈

    귀즈

    귀즈는 여러 성숙단계의 람빅 맥주의 혼합물입니다. 약간 성숙된 람빅 (대략 1년)과 오래 성숙된 람빅 (대략 2년에서 3년) - 각각 다른 배럴에서 추출 - 나중에 보틀링 후 두 번째 발효과정을 거칩니다.  

  • 인디아 페일 에일

    인디아 페일 에일

    IPA 맥주는 원래 잉글리쉬 영국 페일 에일에다 홉과 알코올을 더 첨가해서 만들어졌으며 세월이 지나 맥아, 홉과 효모가 다양한 비율로 첨가됐지만 독특하고 쓴맛은 유지했습니다.

  • 라들러

    라들러

    이 독일맥주는 맥주 (옅은 색)와 레모네이드의 조합으로 생겼으며 이 맥주/주스 혼합물의 비율은 50/50와 60/40일 수 있습니다.

바이젠

바이젠
이것이 유명한 독일산 밀 맥주입니다. 주요 성분 때문에 색이 엷고 흐립니다.
이 맥주 종류는 바나나, 사과, 정향과 꽃 맛이 있습니다.
상당히 시원하며 맥주 세계를 알아가기 시작하는 사람들에게 적합합니다.

향: 바닐라와 향신료가 느껴지며 바나나와 정향 추가.

맛: 가볍게 조금 홉드 그리고 밀의 새콤함.

풍미: 입에서 지속되며 크림 같고 풍부한 맛

알코올 도수: 4.8% 에서 5.5%.

쓴맛: 하급.

마시는 온도: 3°C.

잔: 바이젠

이것도 좋아할 수 있어요

  • 과일맥주

    과일맥주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종류의 맥주는 원산지가 벨기에고 과일을 추가합니다. 이 맥주는 휫비어처럼 기초가 되는 맥주가 필요하며 그 후에 과일을 첨가해서 맛과 향을 더하지만 선택한 기초 맥주를 덮지는 않는다.

  • 귀즈

    귀즈

    귀즈는 여러 성숙단계의 람빅 맥주의 혼합물입니다. 약간 성숙된 람빅 (대략 1년)과 오래 성숙된 람빅 (대략 2년에서 3년) - 각각 다른 배럴에서 추출 - 나중에 보틀링 후 두 번째 발효과정을 거칩니다.  

  • 인디아 페일 에일

    인디아 페일 에일

    IPA 맥주는 원래 잉글리쉬 영국 페일 에일에다 홉과 알코올을 더 첨가해서 만들어졌으며 세월이 지나 맥아, 홉과 효모가 다양한 비율로 첨가됐지만 독특하고 쓴맛은 유지했습니다.

  • 라들러

    라들러

    이 독일맥주는 맥주 (옅은 색)와 레모네이드의 조합으로 생겼으며 이 맥주/주스 혼합물의 비율은 50/50와 60/40일 수 있습니다.

Weiss

Weiss
This lightweight beer varies from light yellow to light amber and has good head formation. This style is sometimes compared to Weizen, but without the fruitiness of the banana.

향: fruity (citrus) and grainy.

맛: refreshing, fruity, and hoppy.

풍미: full-bodied and creamy, with a refreshing finish.

알코올 도수: Texto

쓴맛: 4.0% to 7.0%.

마시는 온도: 5°C to 6°C (41°F to 42.8°F).

잔:

이것도 좋아할 수 있어요

  • 과일맥주

    과일맥주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종류의 맥주는 원산지가 벨기에고 과일을 추가합니다. 이 맥주는 휫비어처럼 기초가 되는 맥주가 필요하며 그 후에 과일을 첨가해서 맛과 향을 더하지만 선택한 기초 맥주를 덮지는 않는다.

  • 귀즈

    귀즈

    귀즈는 여러 성숙단계의 람빅 맥주의 혼합물입니다. 약간 성숙된 람빅 (대략 1년)과 오래 성숙된 람빅 (대략 2년에서 3년) - 각각 다른 배럴에서 추출 - 나중에 보틀링 후 두 번째 발효과정을 거칩니다.  

  • 인디아 페일 에일

    인디아 페일 에일

    IPA 맥주는 원래 잉글리쉬 영국 페일 에일에다 홉과 알코올을 더 첨가해서 만들어졌으며 세월이 지나 맥아, 홉과 효모가 다양한 비율로 첨가됐지만 독특하고 쓴맛은 유지했습니다.

  • 라들러

    라들러

    이 독일맥주는 맥주 (옅은 색)와 레모네이드의 조합으로 생겼으며 이 맥주/주스 혼합물의 비율은 50/50와 60/40일 수 있습니다.

휫비어

휫비어
맛을 가볍게 하는 천연재료로 만들어서 이 맥주는 여름에 많이 소모되며 오렌지의 상큼함이 더욱 맛을 뛰어나게 합니다.
또한 휫비어의 거품은 잔에서 계속 지속되므로 오랫동안 향과 맛을 보존합니다.
과일 맛과 살짝 달콤한 향이 두드러집니다.

향: 오렌지와 고수를 첨가.

맛: 가볍고 과일 맛, 살짝 새콤한 맛.

풍미: 뒷맛이 시원하고 부드러움.

알코올 도수: 4.2% 에서 5.5%.

쓴맛: 하급.

마시는 온도: 3°C.

잔: 텀블러

이것도 좋아할 수 있어요

  • 앰버 에일

    앰버 에일

    이름에 이미 밝히듯 이 맥주의 색은 짙은호박/구리색을 뜁니다. 맛에 있어서는 미국산 홉 때문에 새콤한 맛이 나며 맥아의 맛도 느낄 수 있습니다.

  • 블론드

    블론드

    이 맥주는 전형적인 벨기에산이고 부드러운 금색이며 과일 향이 나고 홉은 많지 않습니다. 가볍게 달짝지근하지만 끝 맛은 드라이합니다.